투자정보
GLOBAL ENERGY ENERBIG
(주)에너빅은 설립 이래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으로
업계를 주도하며 에너지 절감분야에서
최고의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입니다.

文 "소중한 친구" 조코위 "존경하는 형님"…우정 과시한 두 정상

에너빅관리자 0 3305

문재인 대통령과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25일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정상회담에서 우정을 과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소중한 친구 조코위 대통령을 내 고향 부산에서 만나 매우 기쁘다"며 "지난달 인도네시아 대통령으로 연임하게 된 것을 다시 한 번 축하한다. 조코위 대통령의 포용적 리더십으로 인도네시아는 더욱 역동적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동남아 국가들 가운데 유일하게 인도네시아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했다"며 "양국은 상호 국빈 방문을 포함하여 매년 정상회담을 갖고, 전례 없이 긴밀하고 특별한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국은 이제 서로에게 꼭 필요한 나라로 공동 번영을 추구하고 있다"며 "지난해 교역 규모 200억 달러에 도달했고 한·인도네시아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의 최종 타결로 양국의 교역이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우리 존경하는 형님께서 따뜻하게 환영해준 것에 대해 감사를 드린다"며 친근함을 표시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지난 10월30일 문 대통령의 어머님이 돌아가신 것에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문 대통령이 취임식에 노영민 비서실장을 특사로 보내줬고, 트위터를 통해 축하 말씀을 해준데 대해 감사를 드린다"고 언급했다.

이어 "나는 지금 세계 경제 상황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며 "(무역전쟁으로 인해) 어려움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우리들이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것은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 두 나라의 경제 협력을 꼭 강화해야 한다"며 "인니와 한국의 CEPA는 우리 두 나라의 경제 해방의 상징이다. 지역 협력의 경우 아직 인도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참여하지 못하지만 내년에 서명할 수 있기를 우리는 기대한다"고 전했다.



기사원문 : https://n.news.naver.com/article/003/0009575004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