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정보
GLOBAL ENERGY ENERBIG
(주)에너빅은 설립 이래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으로
업계를 주도하며 에너지 절감분야에서
최고의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입니다.

㈜에너빅, CPO 연료정화기로 인도네시아 발전사업에 기여

에너빅관리자 0 3400

㈜에너빅, CPO 연료정화기로 인도네시아 발전사업에 기여


인도네시아는 정부가 2020년부터 친환경 식물인 CPO(Crude Palm Oil)를 사용한 발전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벤처중소기업 ㈜에너빅이 CPO 상용화가 가능한 연료정화기를 공급하며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CPO는 바이오디젤의 원료 중 하나인 팜유라고 불리며, 세계 전체 생산량의 55%가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된다.


실제로 2019년 재선에 성공한 조코위도도 대통령은 당선 당시 CPO를 사용한 발전 사업을 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운 바 있다. 발전 사업에 CPO를 사용함으로 안으로는 CPO에 종사하는 수천만의 국민들을 안정시키며 밖으로는 정제유를 수입하기 위해 사용되는 외화를 줄인다는 방안이다.
  
이에 따라 인도네시아 정부는 2019년까지 BD20 정책(모든 디젤유에 바이오디젤을 20% 혼합하는 정책)을 유지해 왔고, 올해부터는 BD30을 통해 비율을 상향시키고 있다.
  
하지만 엔진의 지속성과 내구성을 고려할 때 팜유를 자동차 혹은 디젤발전기의 연료로 사용하는 것은 기술적 제약이 따른다. 이러한 인도네시아 정부의 고민을 해결해 주고 있는 것이 국내 기업 ㈜에너빅의 연료정화기(FPS)다.
  
오랜 기간의 기술개발 끝에 상용화에 성공한 에너빅의 연료 정화기는 디젤 가격의 절반인 벙커C유를 디젤과 비슷한 스펙트럼의 연료로 개질해 주는 것으로 시작돼, 현재는 인도네시아에서 CPO를 디젤과 가장 근접하게 전환하는 데 사용되고 있다.
  
본 사업에는 인도네시아 국영전력회사인 PLN(Perusahaan Listrik Negara)과 대기업 쎄와따마사(트라긴도 그룹 계열회사이자 미국 캐터필라 엔진의 인도네시아 독점사업자)가 함께 동참하고 있다. 특히 쎄와따마사는 발전 사업을 위해 현재 약 3000대의 캐터필러 엔진을 확보하고 있는데 에너빅의 기술이 가장 핵심적인 영역을 담당하고 있다. 
  
㈜에너빅 임원진들은 "2012년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이래 열정을 가지고 진취적으로 사업을 전개하다 보니 오늘날 인도네시아를 직접 변화시키는 기업 중 하나가 되었다"며 “인도네시아에서 더욱 탄탄히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우리 정부의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지원과 관심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 기사원문 : http://news1.kr/articles/?3845302 

0 Comments